공정위 뉴스

시장경제의 파수꾼,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촉진

  • 공정위 뉴스
  • 공정위소식
  • 보도

보도

보도(상세)
보도(상세) - 제목, 담당부서, 등록일, 첨부파일, 내용 순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.
제목 [설명] 엘리트 인사로 ‘을의 눈물’ 닦을 수 있을까 (내일신문, 7.20) 기사 관련
담당부서 운영지원과 등록일 2020-07-21
첨부파일
  • 200721(설명)_내일신문(7.20.) 엘리트 인사로 을의 눈물 닦을 수 있을까…기사관련.hwp (144KB) 다운로드 바로보기

1. 기사 내용

□ 내일신문은 2020년 7월 20일자 위 제하 기사에서 다음과 같이 보도하였습니다.

 ㅇ ‘공정거래위원회가 인사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. … (중략) … 더 큰 문제는 조성욱 위원장 취임 뒤 ’엘리트 편중인사‘가 더 심해졌다는 점이다.’

2. 보도 내용에 대한 공정위 입장

□ 다음과 같은 사실에 비추어볼 때, 위 기사는 공정위 인사의 실제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됩니다.

 ① 공정위는 조성욱 위원장 취임 이후 철저하게 성과와 능력 위주의 인사를 하고 있으며, 특정 학교에 편중되거나, 특정 출신을 우대하는 인사를 하고 있지 않습니다.

  - 실제로 올해 1급 승진·전보자 총 4명 중 2명(50%)은 非서울대 출신이고(이 중 1명은 이른바 ‘非SKY’), 국장급 승진자 총 3명 중 1명(33%)은 非SKY 출신입니다.

  - 과장급 보직자 중에서는 총 9명 중 6명(66%)이 非서울대 출신이고(이 중 5명은 非SKY), 아울러 9명 중 3명(33%)은 非고시 출신입니다.

  - 올해 서기관 승진자의 경우에도 총 11명 중 8명(73%)이 非서울대 출신이고(이 중 5명은 非SKY), 아울러 11명 중 5명(45%)은 非고시 출신입니다.

 ② 아울러, 공정위는 능력 위주의 인사를 실시하면서 간부진의 다양성과 양성평등 측면도 충분히 고려하고 있습니다.

  - 실제로 올해 과장급 보직자 총 9명 중 4명(44%)이 여성이며, 최근에는 공정위 설립 이후 처음으로 여성 지방사무소장을 발령*한 바 있습니다.

    * “공정위, 설립 이후 최초 여성 지방사무소장 발령”(2020.4.3.자 조선일보 등)

□ 현재 공정위 국장이나 총괄과장 중 행정고시 및 서울대 출신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, 이는 국장 또는 총괄과장 승진이 가능한 후보군 자체가 행정고시 및 서울대 출신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영향이 큽니다.

 ㅇ 오히려, 조성욱 위원장 취임 이후에는 위와 같이 특정 출신·배경·성별이 아닌, 인사 대상자의 성과를 중시한 인사를 하고 있으니 관련 보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

 

 

 

 

 

페이지 URL : http://www.ftc.go.kr/www/selectReportUserView.do?key=11&rpttype=2&report_data_no=8630